로고

휴맥스모빌리티, 전기차 충전으로 탄소배출권 사업 진출

박지완 기자 pshbear@naver.com | 기사입력 2023/11/28 [09:11]

휴맥스모빌리티, 전기차 충전으로 탄소배출권 사업 진출

박지완 기자 pshbear@naver.com | 입력 : 2023/11/28 [09:11]

▲ 휴맥스모빌리티, 전기차 충전으로 탄소배출권 사업 진출


휴맥스모빌리티가 자회사 휴맥스이브이(EV) 전기차 충전 서비스 '투루차저'에서 수집한 충전량 데이터를 활용해 탄소배출권 판매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전국 1만5000기 전기차 충전기와 제주도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융복합 전기차 충전 스테이션'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국제 탄소감축사업 개발 업체 에이티알과 함께 산정·모니터링하는 방식이다.

 

휴맥스모빌리티는 탄소배출권을 확보해 글로벌 탄소배출권 발급기관인 베라에서 거래할 예정이다. 연평균 충전량 8만㎿h 기준 오는 2028년까지 총 40만톤 이상 온실가스를 감축할 것으로 기대한다.

 

국가온실가스통계 자료에 따르면 1인당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은 12.7톤(2020년 기준)이다. 1년에 3만1000여명이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인 셈이다.

 

휴맥스모빌리티는 신재생 에너지를 생산하며 탄소를 줄이고 전기차 충전기 운영으로 탄소배출권까지 확보한 국내 최초 탄소감축 사례라고 소개했다.

 

김태훈 휴맥스모빌리티 대표는 “휴맥스모빌리티 전방위 모빌리티 서비스로 지속 가능한 미래 사업을 위해 선순환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휴맥스모빌리티, 전기차, 탄소배출, 탄소중립, esg, esg경영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