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금호석유화학, 이산화탄소를 '액화탄산'으로…CCUS사업 첫 삽

이민오 기자 pshbear@naver.com | 기사입력 2023/12/04 [10:29]

금호석유화학, 이산화탄소를 '액화탄산'으로…CCUS사업 첫 삽

이민오 기자 pshbear@naver.com | 입력 : 2023/12/04 [10:29]

▲ 착공식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재화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대표, 장갑종 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 대표, 서정찬 한국환경공단 대표, 한승문 한국특수가스 대표. 사진=금호석유화학 제공


금호석유화학은 지난 1일 전남 여수의 금호석유화학의 여수제2에너지 사업장에서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CCUS) 사업의 핵심 설비인 CO₂포집 및 액화 플랜트의 착공식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호석유화학은 지난해 7월 한국특수가스와의 사업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합작투자를 통해 지난 9월 액화탄산 제조 및 판매 합작법인 ‘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를 설립한 바 있다.

 

이번에 공사에 돌입한 포집 및 액화 플랜트가 목표대로 2025년 초에 준공되면 금호석유화학 열병합발전소의 스팀 및 전기 생산공정에서 발생되는 배기가스에서 이산화탄소만 선택적으로 포집되어 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의 액화 공정을 거쳐 탄산으로 재탄생하는 프로세스가 구축된다. 회사 관계자는 “순수 국내 기술을 기반으로 한 포집 기술을 통해 연간 약 6만9000t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재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매년 2만7000여 그루의 나무를 새로 심는 효과”라고 설명했다. 플랜트 전반에 대한 EPC는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이 진행한다.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대표는 “포집된 이산화탄소를 다른 고부가 탄소화합물로 전환하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동시에 신규 먹거리와 관련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호석유화학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2022년 3월 탄소중립 성장안을 마련하고 ‘온실가스 감축 이행 로드맵’을 정립하는 등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실천 가능한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금호석유화학, 이산화탄소, 액화탄산, CCUS사업, 탄소중립, esg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