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더투탑, 사우디 초청으로 메시의 마이애미와 호날두의 알나스르 경기 직관

최자웅 기자 seonghyeon9645@daum.net | 기사입력 2024/02/23 [09:05]

더투탑, 사우디 초청으로 메시의 마이애미와 호날두의 알나스르 경기 직관

최자웅 기자 seonghyeon9645@daum.net | 입력 : 2024/02/23 [09:05]

▲ 더투탑이 사우디아라비아에 방문에 숏폼 콘텐츠를 제작했다. 제공=워프코퍼레이션


워프코퍼레이션 소속 더투탑이 사우디아라비아 관광청 브랜드 ‘비지트 사우디(Visit Saudi)’의 초대를 받아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다. 더투탑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덤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리오넬 메시의 소속 팀 인터 마이애미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알 나스르의 친선전을 관람했다. 

 

SNS 통합 팔로워 170만 명을 보유한 풋볼 크리에이터 더투탑은 숏폼 콘텐츠를 제작하고 사우디아라비아의 문화를 체험하는 등 축구와 문화를 통해 글로벌 팬들과 많은 소통을 나눴다. 

 

메시와 호날두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경기는 알 나스르의 승리로 끝이 났다. 호날두는 종아리 부상 여파로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이번 경기는 두 선수의 마지막 클럽 대항전이 될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아쉽게도 성사되지 않았다. 루이스 수아레즈, 조르디 알바, 세르히오 부스케츠까지 모두 선발 출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을 수는 없었다. 메시는 후반 38분 교체로 출전해 약 15분간 필드를 누볐다. 알 나스르는 인터 마이애미에 6-0 대승을 거뒀다. 

 

지난 1월부터 약 한 달간 카타르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경기 초청에 이어, 데이비드 베컴이 구단주로 있는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인터 마이애미와 사우디아라비아 프로리그 알 나스르의 경기까지 초대받은 더투탑은 경기장에서 현지의 뜨거운 열기를 전하며 동남아시아, 유럽뿐만 아니라 중동에서도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관광을 통해 문화를 연결시키기 위한 사우디 관광청의 ‘사우디, 웰컴 투 아라비아(Saudi, Welcome to Arabia)’의 최근 캠페인에 참여한 글로벌 앰버서더 리오넬 메시에 이어 더투탑 또한 동행했다. 

 

워프코퍼레이션 함정수 대표는 “아시안컵에 이어 마이애미와 알 나스르의 경기까지 초대받아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다양한 국가에서 팬들과 소통하고 현장의 열기를 전달하는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축구와 문화를 잇는 글로벌 크리에이터를 꾸준히 양산하고 싶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워프코퍼레이션, 더투탑, 숏폼 관련기사목록